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7.0℃
  • 흐림강릉 2.4℃
  • 맑음서울 7.1℃
  • 구름조금대전 6.0℃
  • 흐림대구 7.1℃
  • 구름많음울산 6.9℃
  • 구름조금광주 7.9℃
  • 구름조금부산 10.8℃
  • 맑음고창 6.6℃
  • 구름조금제주 9.2℃
  • 맑음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5.6℃
  • 구름많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8.2℃
  • 구름조금거제 9.1℃
기상청 제공

시흥시, 1인 가구 실태조사 완료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지난 5월부터 시에 거주하는 1인 가구 중 청년(만 19세∼만 34세), 중·장년(만 35세∼만 64세) 총 50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1인 가구 실태조사'를 마쳤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시는 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1인 가구에 대한 정확한 현황을 파악하고, 1인 가구의 정책 욕구에 대응하는 등 효과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

 

2023년 7월 27일 기준,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시흥시의 전체 가구(207,794가구) 중 1인 가구 수는 65,153가구에 달한다.

 

이번 조사는 전문 리서치 기관에서 온라인 설문조사로 수행했고, 결과 분석은 (재)경기복지재단에서 실시했다.

 

조사 항목은 ▲연령, 성별, 거주유형, 1인 가구 기간 등 기본실태 ▲1인 가구로 생활하는 주요 원인 ▲고충 및 현실적 문제 파악 ▲주거환경 및 안전, 사회적 관계망 등 주요 욕구 ▲시흥시에 희망하는 지원 분야 등으로 이뤄졌다.

 

조사에 따르면, 시흥시 1인 가구 실태조사 응답자의 60%는 미혼으로, 거주 형태는 아파트(59.2%), 다세대주택(23%), 오피스텔(13.4%) 순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로서 삶에 대한 만족도 질문에는 평균 3.67점(5점 만점)으로 나타났다. 여성(3.95점)과 청년(4.18점)의 만족도가 중장년(3.55점)보다 높은 편이었으며, 권역별로는 중부권역(3.64점), 남부권역(3.68점)보다 북부권역(3.7점)의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혼자 생활하는 가장 큰 이유로 ▲청년은 본인의 직장 및 학교의 거리(45.8%) ▲중·장년은 개인적 편의와 자유(33.2%)라고 응답했다.

 

1인 가구로 살면서 가장 힘든 점으로는 ▲청년은 경제적 어려움(26%)을 ▲중·장년은 아프거나 위급할 때 대처의 어려움(25.2%)을 꼽았다.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는 청년과 중·장년 모두 '주택안정 지원' 정책을 1순위로 꼽았다. 이외에 필요한 정책에는 주거환경개선, 건강증진, 경제·일자리 지원, 안전환경 조성, 인식개선, 장례지원, 사회관계망 순으로 나타났다.

 

▲주택안정 지원 정책으로는 '임대주택 입주 조건 완화'를 ▲주거환경 개선 정책으로는 '노후 주택 내부 보수지원'을 ▲건강증진 지원 정책으로는 '긴급상황 발생 시 병원 동행'을 ▲경제·일자리 지원 정책으로는 '민간취업 연계'를 ▲안전 환경조성 지원 정책으로는 'CCTV 증설'을 ▲사회관계망 지원 정책으로는 '네트워크 지원의 필요성' 등을 요구했다.

 

시는 이번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1인 가구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세대, 성별, 지역 특성을 반영한 1인 가구 맞춤형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2024년에는 1인 가구 지원 시범사업으로 병원 안심 동행 서비스, 중·장년 수다살롱, 식생활 개선 다이닝, 건강돌봄 프로그램, 금융 안전교육, 여성 안심 패키지 보급 등의 서비스를 지원해 1인 가구만의 특성을 반영한 선제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지 정책 추진에 힘을 실을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늘어나는 1인 가구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을 위해 이번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이를 바탕으로 관내 지역 특성에 맞는 지원 방안을 마련해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 시흥시청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