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2.3℃
  • 비 또는 눈대전 2.6℃
  • 흐림대구 5.4℃
  • 맑음울산 3.0℃
  • 흐림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4.6℃
  • 구름조금고창 7.4℃
  • 제주 10.8℃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3.3℃
  • 흐림강진군 6.9℃
  • 구름많음경주시 1.3℃
  • 구름조금거제 4.3℃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전체기사 보기

"그것이 알고 싶다" 루머의 루머의 루머, 누가 진리를 죽였나

(경기뉴스통신) 16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설리가 떠나면서 우리에게 던진 질문에 대해 생각해본다. ● 갑작스럽게 우리 곁을 떠난 스물다섯 설리 지난달 14일,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아역 배우로 데뷔해 걸그룹 아이돌을 거쳐 연기자로 성장한 그녀의 안타까운 선택은 사람들에게 큰 충격과 슬픔을 안겼다. 2017년도 구글 인물 검색어 1위에 오를 만큼 대중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던 설리. 평소 특별한 활동을 하지 않을 때도 소셜 미디어를 통해 팬들과 자유로운 소통을 하며, 스스럼없이 본인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줬었다. 그래서 더욱 주목받던 설리의 마지막은 그렇게 누군가에게는 갑자기 찾아온 듯 보였다. 지난 1월, 설리의 SNS에 친구들과의 신년파티 사진이 올라왔다. 이 평범한 사진들을 두고, 단 이틀 동안 ‘술 취해 엽기 행각’, ‘아찔한 노출’, ‘의문 男과 누워’, ‘관종력 폭발’ 등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 300여 개가 쏟아졌다. 이처럼 숱한 연예 매체들은 물론 종합일간지, 경제지 심지어 농업이나 정책 전문지에 이르기까지 ‘언론’으로 분류되는 매체에서는 그녀의 SNS 속 일상을 기사거리로 소비했다. ● 그렇게 악플로 상처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