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2.3℃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경기도,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 실시

2월 29일까지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

 

(경기뉴스통신) 경기도는 지난 13일부터 오는 2월 29일까지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를 위해 도내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각종 공과금이 개별 납부돼 기존 시스템으로 연체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일반 주택과는 달리 전기요금 등이 관리비에 포함돼 일괄 납부되면서 개별 세대에 대한 연체정보를 파악하기 어려웠던 아파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기존 복지 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의 약점을 보완한다는 구상이다.

조사 대상은 주 소득자의 사망이나 실직, 중한 질병이나 부상 등 위기상황으로 인해 관리비나 임대료를 3개월 이상 체납 중인 세대와 가스·수도·전기 사용량이 거의 없거나 검침결과가 ‘0’인 세대 등 위기징후가 의심되는 가구이며 발굴 조사단 구성 → 주택관리사 협회, 아파트 관리사무소, LH 주거복지센터 등과의 협력체계 구축 → 현장조사 실시 → 지원 순으로 진행된다.

도는 7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주민등록사실조사와 연계한 일제조사를 실시해 효율성을 높이고 도내 31개 시·군 및 읍면동 사회복지공무원과 3만4,000여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 9,400여명의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 ‘지역사회 인적 안전망’을 총동원해 철저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경기도형 긴급복지 및 기초생활보장제도 등의 공적 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여기에 포함되진 않지만 생활이 어려운 가구의 경우 민·관 협력을 통해 금융상담, 돌봄지원, 후원 등 다양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위기에 처한 도민이 도움을 청하지도 못한 채 안타까운 선택을 하는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주변 이웃의 어려움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이고 문제가 있을 경우 주저하지 말고 제보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