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5 (월)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10.6℃
  • 구름많음서울 5.6℃
  • 구름많음대전 2.7℃
  • 구름많음대구 5.7℃
  • 구름많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3.9℃
  • 구름많음부산 8.1℃
  • 구름많음고창 5.0℃
  • 흐림제주 9.0℃
  • 구름많음강화 5.7℃
  • 구름많음보은 1.6℃
  • 구름많음금산 0.8℃
  • 구름많음강진군 4.1℃
  • 구름많음경주시 7.0℃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국제뉴스

미국 프리미엄 와인 브랜드 베린저, 오크 버번 배럴에 숙성한 와인 ‘베린저 브로스’ 국내 선보여

‘카베르네 소비뇽’과 ‘샤도네이’ 두 종류로 출시, 전국 이마트에서 판매
아메리칸 오크 버번 배럴에 숙성해 풍부하면서도 부드럽고 대담한 맛이 특징
‘리빙 와인 라벨’ 앱 사용하면 와인 라벨이 살아 움직여, 베린저 브로스의 생생한 탄생 스토리 체험

(경기뉴스통신) 143년 전통의 미국 프리미엄 와인 브랜드 베린저가 아메리칸 오크 버번 배럴에 숙성한 특별한 와인 ‘베린저 브로스’를 국내 출시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버번 배럴 에이지드 와인 베린저 브로스는 나파 밸리에 처음으로 포도나무를 심은 제이콥과 프레드릭 베린저 형제의 용감한 개척정신을 계승한 와인으로, 아메리칸 오크 버번 배럴에 60일 동안 숙성을 거쳐 특유의 풍부하면서도 부드럽고 대담한 맛을 선사한다. 이번에 출시된 2종의 제품은 베린저 브로스 카베르네 소비뇽과 샤도네이로 전국 이마트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현재 각 제품을 출시 기념가 2만9800원에 즐길 수 있다.

베린저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으로 ‘리빙 와인 라벨’ 앱 한국어 버전도 함께 선보인다. 리빙 와인 라벨 앱은 AR 기술을 활용하여 소비자들에게 혁신적인 와인 경험을 제공한다. 앱을 통해 베린저 브로스의 와인 라벨을 촬영하면 라벨 속 인물들이 실제처럼 움직이며 미국 나파 밸리에서 베린저 형제가 처음 와인 사업을 시작하던 모습을 생생하게 전한다. 더불어 베린저 형제가 처음으로 시작하는 와인 사업의 기념 사진을 직접 앱 사용자가 촬영하고, 이 사진이 가상 현실 속 신문 기사를 통해 세상에 알려지는 부분까지 앱을 통해 경험할 수 있다. 리빙 와인 라벨은 애플 앱 스토어 혹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아 체험할 수 있다.

베린저 브랜드를 소유한 글로벌 와인기업 트레져리 와인 이스테이트는 베린저는 나파 밸리를 처음으로 개척한 브랜드로, 이번 새롭게 출시된 와인과 리빙 와인 라벨 모두 이러한 브랜드의 개척 정신을 보여주는 특별한 시도이며 특히 버번 위스키 숙성을 거친 오크통에서 진행한 특별한 숙성과정으로 부드러운 맛과 풍미를 선사해, 와인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쉽게 즐길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1876년 시작된 와인 브랜드 베린저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유명 와인 생산지인 나파 밸리의 가장 오래된 와인 생산자로, 나파 밸리 와인 중 가장 많은 어워드에서 수상했다. 특히 세계적 와인전문지 ‘와인 스펙테이터’로부터 화이트와 레드 모두 ‘올해의 와인’으로 선정된 세계 유일의 와이너리다. 베린저는 와인 스펙테이터의 ‘100대 와인’ 중 가장 많은 와인을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