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8 (목)

  •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조금강릉 -0.3℃
  • 구름조금서울 0.3℃
  • 구름많음대전 1.1℃
  • 구름많음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4.6℃
  • 구름조금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5.7℃
  • 구름많음강화 -3.2℃
  • 흐림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2.1℃
  • 구름많음경주시 0.9℃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경제

인터브랜드,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 2023 발표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그룹 인터브랜드가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 2023' 순위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를 통해 인터브랜드는 세계 100대 브랜드 상당수가 성장 답보 상태에 처했다고 평했다. 올해 100대 브랜드 가치의 총합은 3조3000억달러(USD)로, 지난해 큰 폭(16%)의 가치 상승률을 보인 이후 급격히 성장세가 둔화해 올해는 5.7% 상승에 그쳤다. 인터브랜드는 브랜드들의 전반적인 성장 둔화의 원인에 대해 성장 의지 부족, 보수적인 브랜드 리더십,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언급했다. 이는 점진적인 성장 접근방식을 취하며 한 산업군에만 비즈니스를 집중하는 브랜드들에게서 보이는 공통적인 특징이다. 이러한 기업들의 브랜드 가치 성장 추이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둔화하는 양상을 보였다. 

 

인터브랜드의 글로벌 최고 경영자(CEO) 곤잘로 부르호는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 2023'을 통해 '몇 년간 브랜드들은 급격한 성장을 거듭해왔다. 2023년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들의 완만한 브랜드 가치 성장세는 이러한 성장의 흐름이 끝나고 침체기에 접어들었음을 시사한다. 그러나 이런 침체의 흐름 속에서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기록한 에어비앤비(#46), 레고(#59), 나이키(#9) 등을 살펴보면 모두 기존에 활동하던 영역을 넘어설 뿐 아니라 사회, 그리고 고객들의 삶에 더 중요하고 의미 있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경제적,환경적 위기를 계속 헤쳐 나아가기 위해서는 미래에 대한 투자와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내는 고도화된 비즈니스적인 시도, 브랜드 관리 측면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이런 활동들은 전통적인 비즈니스 영역과 그 너머의 영역을 아우르며 전개돼야 한다. 잠재력 있는 새로운 소비자들을 발굴하고, 그들에게 성공적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브랜드를 활용할 줄 아는 기업만이 더 강한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브랜드 가치에 대해 약 20년간 누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진행한 분석에 의하면 종종 여러 산업군에 걸쳐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더 다양한 고객 니즈를 다루는 기업들이 순위에서 지속적으로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들의 가치 총합이 전체 가치의 50% 수준이라는 점이다. 인터브랜드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1) 다양한 영역에 걸쳐 운영되는 기업들은 더욱 안정적인 추이를 보이며, 2) 일반적으로 한 산업군에만 집중하는 브랜드 대비 더 상위 수준의 성장을 달성하고 있고, 3) 더욱 높은 수익성을 기록하고, 4) 더 크게 브랜드 가치가 성장함에 따라 더 많은 비즈니스적 이점을 누리고 있다. 

 

지속적인 성장을 기록해온 기업들은 보면 대체로 제품보다는 브랜드에 집중하는 전략을 펼치며 소비자의 선택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는 그들이 카테고리 안팎에 걸쳐 더 많은 고객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음을 의미한다. 

 

ㅇ인터브랜드 글로벌 최고 전략 책임자 맨프레디, '성장하는 브랜드는 다양한 아레나의 관점에서 전개돼야' 

 

인터브랜드의 글로벌 최고 전략 책임자 맨프레디 리카는 '애플과 같은 브랜드는 더 이상 한가지 산업군에만 속해 있다고 볼 수 없다. 커넥트 아레나(Connect : 아이폰)뿐만 아니라 스라이브 아레나(Thrive : 헬스 디바이스로 자리 잡은 애플워치), 펀드 아레나(Fund : 애플에서 출시한 새로운 저축계좌가 출시 4일 만에 약 10억달러의 예금 유치), 그 외 다양한 아레나 영역에서 더 다양한 니즈들을 충족시키며 경쟁하고 있다. 애플의 이러한 행보는 2013년 코카콜라를 추월한 이래 11년 연속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 1위의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만든 원동력이다'고 말했다. 

 

ㅇ가장 높은 성장을 보인 브랜드 : 에어비앤비 

 

올해 최고의 성장을 보여준 브랜드인 에어비앤비는 브랜드 가치 성장률 21.8%를 기록했다. 지난해 처음 세계 100대 브랜드에 진입한 이래 1년 만에 54위에서 46위로 8계단을 뛰어오르며 놀라운 성장을 보였다. 에어비앤비의 거침없는 브랜드 가치 상승은 브랜드에 대한 강력한 투자와 탄탄한 재무 전망이 뒷받침된 덕분이다. 같은 맥락에서 에어비앤비의 수익은 2021년 대비 2022년에 40% 증가했으며, 2022년 대비 2023년에도 13%가량 추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ㅇ가장 강력한 성장을 기록한 산업 : 모빌리티와 럭셔리 

 

2023년 모빌리티 산업의 총 브랜드 가치는 전년 대비 9% 상승했다. BMW(#10)가 처음으로 Top10에 진입했을 뿐 아니라 포르쉐(#47)와 현대(#32), 페라리(#70)도 모두 두 자릿수 성장률을 달성하며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한 5대 브랜드 중 세 자리를 차지했다. 

 

인터브랜드의 글로벌 최고 전략 책임자 맨프레디 리카는 이에 대해 '모빌리티 산업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브랜드들은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리는 핵심 요소들을 잘 이해하고 있었다. 바로 친화도와 신뢰도, 존재감, 참여도다. 이들은 이 부분에서 적극적인 브랜드 자산을 구축하면서 고객과의 연결성을 높였다. 이러한 노력이 올해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에서 모빌리티 산업이 전반적으로 가치 성장을 기록할 수 있도록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한편 럭셔리 브랜드들은 올해 브랜드 가치를 평균 6.5% 성장시키며 또 한 번 좋은 성과를 보인 산업군으로 자리매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