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2 (월)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1.6℃
  • 박무대전 -2.3℃
  • 연무대구 0.3℃
  • 연무울산 0.7℃
  • 박무광주 1.5℃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6.6℃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경제

10명 중 7명 매주 한 번 ‘일과 후 음주’ 목적으로 외식 술자리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글로벌 컨슈머 인텔리전스 기업 NIQ가 발표한 외식업체 방문 소비자 조사(On Premise User Survey, OPUS)에 따르면 '일과 후 음주'를 위해 매주 외식 술자리를 갖는 소비자가 6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NIQ CGA(Curren Goodden Associates)는 정기적으로 연령별,성별,지역별 대표로 구성된 국내 외식업체 방문자 4000명을 대상으로 외식 소비 경험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에는 올해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의 외식업체 방문 경험에 대한 질문을 토대로 국내 소비자 주류 소비 동향을 발표한 것으로 외식업체에서의 음주 목적, 주기 등을 분석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의 일반적인 외식 술자리 목적은 △비즈니스 미팅(37%) △식사(35%) △이벤트(34%)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사 외의 '가벼운 음주' 또는 '일과 후 음주' 등을 이유로 음주 외식업체를 찾는다는 응답자는 각 26%, '스포츠 생중계 시청'차 방문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8%의 비율을 보였다. 하지만 매주 1회 이상 외식 술자리를 하는 소비자의 경우는 '일과 후 음주'(68%)와 '스포츠 생중계 시청'(67%)을 목적으로 외식 술자리를 하는 비율이 높았다. 

 

파티를 위해 외식 술자리를 한다는 국내 소비자 비율은 13%로 전년 동 기간에 비해 4% 증가했다. 외식업체에서의 행사, 파티 빈도가 증가하고 그에 따른 음식점 주류 소비도 늘어나고 있다는 의미다. 

 

'일과 후 음주'를 위해 외식업체를 방문하는 소비자의 64%가 맥주를 선호한다고 밝혔으며, 소주를 선호한다고 답한 비율은 55%로 나타났다. 가족 및 지인 간 외식 모임이 늘어나면서 바 또는 레스토랑을 정기적으로 방문한다고 답한 국내 소비자의 비율도 43%로 전년 동기 대비 11%가량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5세 이상 중장년층들은 38%가 '이벤트'가 있을 때 외식 술자리를 한다고 응답했으며, 20세부터 34세까지의 청년층은 식사(36%)와 가벼운 음주(30%)를 위해 외식업체를 방문한다고 답했다. 

 

NIQ CGA 손재필 클라이언트 솔루션 디렉터는 '국내 소비자들의 외식업체 방문이 잦아짐에 따라 외식 시의 음주 소비도 함께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행사 및 파티를 위한 외식 술자리가 늘고 있다는 점은 눈여겨보아야 한다'며 '주류 제조업체 및 유통업체 등 관련 기업은 NIQ CGA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행동 특성을 정확히 이해하고 효과적인 판매 전략을 도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