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2 (월)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1.6℃
  • 박무대전 -2.3℃
  • 연무대구 0.3℃
  • 연무울산 0.7℃
  • 박무광주 1.5℃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6.6℃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경제

9대 수출확대 프로젝트로 하반기 수출 증가 견인

모빌리티, 에너지, 소재·부품 중심 맞춤 전략 추진…플랜트 분야 300억 달러 이상 수주목표 달성 나서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정부가 9대 수출 프로젝트, 플랜트 수주 등을 통해 하반기 수출 증가는 물론, 내년 상반기까지 상승세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일 방문규 장관이 제1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를 주재해 ▲9대 수출확대 프로젝트 ▲2023년 하반기 플랜트 수주 지원 전략 ▲수출기업 지식재산 보호체계 강화 방안 ▲수출플러스 전환 총력지원 계획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무역협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 기관과 SK하이닉스, 삼성중공업, LG에너지솔루션 등 민간도 참여했다. 

 

정부는 9대 수출확대 프로젝트를 통해 수출 확대 기반을 구축한다. 모빌리티, 에너지, 소재,부품 등 3개 분야를 중심으로 미국, EU, 중동 등 각국에 맞춘 수출 전략을 시행한다.  

 

전기차와 충전기는 미국, EU, 아세안, 건설기계는 중동, 수소연료전지는 북미와 중동 등을 대상으로 한다. 다목적 헬기,로봇은 미국, 중동, 아세안, 풍력 기자재는 북미,EU, 탄소섬유,중간재는 미국과 중국 등을 대상으로 수출 확대를 추진한다. 

 

또 정부는 금년 4분기 중 수주가 임박한 풍력발전 기자재, 수소 플랜트 등 4대 유망 분야에 대해서도 수주 후속 기자재 수출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플랜트 분야의 경우 신중동붐의 성과를 가시화하는 동시에 아시아, 아프리카 등으로 확산시켜 올해 300억 달러 이상의 수주목표 달성을 추진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한류 열풍 등을 바탕으로 중국, 동남아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확대되고 있는 K-뷰티, K-푸드, 콘텐츠 등 소비재 수출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해외 지재권 분쟁의 선제적인 예방과 피해 구제를 위해 해외IP센터를 통한 해외 현지 지재권 보호 지원국을 현재 11개국에서 40개국으로 대폭 확대한다. 

 

지재권 분쟁 예방을 위한 교육을 강화하고 피해 발생시 증거 수집, 법률자문 등 초동 대응부터 행정,민사소송 등 피해구제까지 밀착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방문규 산업부 장관은 '최근 우리 수출은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대중국 수출 및 반도체 수출은 올해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수출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며 '수출 개선 흐름세를 수출 플러스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1달러라도 더 수출해야 한다는 절실함을 가지고 수출 원팀코리아 헤드쿼터로서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를 중심으로 민관의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