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4℃
  • 구름많음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16.3℃
  • 구름많음대전 19.0℃
  • 구름조금대구 19.5℃
  • 맑음울산 19.5℃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19.1℃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조금금산 17.7℃
  • 맑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0.5℃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서울시, 10년 간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76개로 확대…274명 지역사회 정착 지원

자립생활주택 3→76개, 이용 장애인 총 274명 중 110명 지역사회 정착 성공

 

(경기뉴스통신) 시설 퇴소를 희망하는 장애인에게 자립생활주택 등을 제공해 지역사회 자립을 지원하는 서울시 ‘장애인 전환서비스 지원사업’이 10년을 맞았다.

‘장애인 전환서비스 지원사업’은 시설 퇴소를 희망하는 장애인에게 시설을 떠나 지역 사회에 나가 안정적으로 살아 갈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을 의미한다.

사업 초기 퇴소 장애인이 지역 내에서 안정적으로 살아 갈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제공한 ‘자립생활주택’에 일정기간 거주하며 지역 생활을 체험하도록 지원하고, 시설 이용인에게 탈시설 정보를 제공하는 사업이 주요 내용이었다. 현재는 지역 자원을 연계하거나 주택 운영기관의 서비스 질 개선, 서비스 인력의 역량 강화 등까지도 그 기능이 확대됐다.

서울시는 '09년 3개소의 자립생활주택 공급을 시작으로 현재 총 76개까지 확대했다. 현재까지 이용 장애인은 총 274명에 달한다. 이중 110명은 일정 기간의 자립 체험 과정을 마치고 별도의 주거공간을 마련해 지역사회에 완전히 정착하는데 성공했다.

사업을 주관하는 서울시복지재단은 지난 '09년 12월 탈시설 장애인을 대상으로 이들이 자립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자립생활체험홈’ 3곳을 시범운영했다. 이후 ‘자립생활주택’으로 이름을 바꿨다.

서울시는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에 그치지 않고 보다 업그레이드 된 ‘지원주택’도 올해 새롭게 도입했다. 탈시설 희망 장애인 외에도 재가 중증장애인들이 시설에 입소하지 않고 지역사회에서 계속 안정적으로 살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서울시와 서울복지재단은 장애인 전환서비스 지원사업 시행 10주년을 맞아 14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10년 서울시복지재단 內 자립생활주택 운영과 이용자에 대한 지원을 전담하는 ‘서울시장애인전환서비스지원센터’를 전국 최초로 출범했다.

기념행사에는 자립생활주택 이용자·퇴거자, 주택운영사업·장애인거주시설 관계자, 자치구 공무원 등 총 300명이 참석한다.

서울시는 본 행사를 통해 지난 10년 동안의 장애인 자립지원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주택이용자를 비롯한 주택운영사업자, 코디네이터 등 장애인 자립 지원을 위해 협력하고 노력해온 시민과 기관대표 등 14명에게 시장표창장도 수여한다.

시상식 이후에는 은평하모니합창단과 엠비크루의 축하공연이 이어진다. 당사자들이 참여하는 작품전시와 공감교류회를 통해 참가자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서울시복지재단은 앞으로 자립생활주택의 수를 점차 늘려나가는 한편 발달장애 등 장애특성을 고려해 보다 촘촘한 지역자립지원 인프라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전담인력 역량강화, 지역·당사자 중심의 지지체계 발굴 등 장애인 자립 지원을 위한 서비스도 더욱 고도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0년 간 시설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정착하는 데 많은 분들이 아낌없는 지원을 해주셨다. 그 노고와 성과에 감사드린다”며 “거주시설 장애인이 지역사회로 나와서 자연스럽게 살기 위해서는 자립생활주택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뿐만 아니라 이들이 퇴거 후 지역사회에 제대로 정착하기 위한 지원과 협력이 절실하다. 공공의 역할은 물론 시민들의 공감과 참여도 중요하다. 이 사업이 지속적으로 성과가 나고 시민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모두 함께 자부심과 열정을 가지고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