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9℃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1.1℃
  • 맑음고창 -0.7℃
  • 흐림제주 5.7℃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그날 밤] ...서동 감선화 시인


      [그날 밤]


세상을 삼킬 듯 붉은 해는
커튼을 드리운다
숨이 멎을 듯 할딱거리는 바다


새콤한 라임 향내 풍기며
소금 하얗게 뒤집어쓰고
누드로 다가오는 테킬라


고향 바닷속도 잊은가재 한마리
접시에 누워 울음 섞어
이승과의 이별을 준비한다


테킬라라는 놈
어찌나 고약한지 
세상이 돈다


입꼬리 정수리에 올라앉고
이방인들 속에서
정신 줄 놓고 있다


서너 잔의 짜릿한 유혹
팜스프링 아래 안부를 묻네
짧아진 해거름이 아쉬웠던
멕시코의 푸른 밤



   [프로필]


* 1957년 4월 12일 춘천출생
* 사단법인종합문예유성협회  (시)등단
* 사단법인 종합문예유성협회 정회원
* 사단법인 종합문예유성협회 정무국장
* 사단법인 종합문예유성협회 글로벌 문예대 졸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