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흐림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20.0℃
  • 연무서울 11.5℃
  • 박무대전 10.7℃
  • 연무대구 12.5℃
  • 연무울산 15.1℃
  • 박무광주 12.0℃
  • 연무부산 15.7℃
  • 흐림고창 15.1℃
  • 흐림제주 15.3℃
  • 흐림강화 8.0℃
  • 흐림보은 10.3℃
  • 흐림금산 9.1℃
  • 흐림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3.0℃
  • 흐림거제 14.2℃
기상청 제공

국제뉴스

벨로다인 CEO, 자동차제조업연맹의 ‘오토스2050 어워드’ 수상자로 선정돼

자율주행 차량 개척자로서 자동차 산업에 획기적 기여 인정 받아

(경기뉴스통신) 12개 자동차 회사를 대표하는 동업자 단체인 자동차제조업연맹(이하 ‘자동차연맹’)이 벨로다인 라이더의 창립자이자 CEO인 데이비드 홀을 ‘오토스2050 어워드’ 수상자로 선정했다.

홀은 이 상의 독창성 부문에 선정되었는데 이는 탁월한 창조성과 독창성을 보여준 경영진들에게 찬사를 보내는 것이다.

자동차연맹은 자동차등급 가격책정으로 가장 앞서가는 라이더 센서들을 공급함으로써 안전한 자율주행이라는 회사의 목표를 달성한 홀을 업계의 리더로 인정했다. 또한 연맹은 자율주행차량이 제공하는 안전성의 이점과 업계의 과제에 관해 일반대중과 언론 및 산업계를 교육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율주행 기술에 관한 세계 안전 서밋’이 2018년 출범하는데 벨로다인이 앞장선 점을 인정해 홀에게 경의를 표했다. 자동차연맹은 안전 운전을 강화하기 위해 ‘음주 운전에 반대하는 어머니회’와 긴밀하게 협력한 부분도 높이 샀다.

자동차연맹의 사장대행 겸 CEO인 데이브 슈비에테르트는 “데이비드 홀은 작년 한 해 동안 자동차 업계에 획기적으로 기여한 것을 인정받아 ‘Autos2050 어워드’ 수상자로 선정되었다”며 “차량 자율주행과 운전자 보조에 관한 데이브의 독창성과 제품 혁신은 자동차의 안전성을 높이고 출퇴근을 더욱 편리하게 하는 한편, 운전을 할 수 없는 사람들의 이동성을 향상시킴으로써 엄청난 사회적 이익을 가져다 주고 있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홀은 2019년 4월 2일, 워싱턴 DC의 앤드류 멜론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시상식 만찬에 앞서 있게 될 ‘Autos2050 어워드’ 행사의 일환으로 상을 수상하게 되는데 이 행사에서는 공공 정책과 자동차 기술의 교차점에 초점을 맞춘 컨퍼런스도 함께 열린다.

홀은 자신의 발명품에 관한 질문에 대하여 “내가 원하는 것은 나의 제품을 사용하고 이를 통해 즐거움을 느낄 때 누구나의 얼굴에서 보이는 미소다”며 “동료들의 추천을 받아 이토록 권위있는 상을 받게 되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벨로다인 사명의 핵심은 차량 자율주행을 발전시키면서 운전의 기술 비용과 편의성 및 안전성을 개선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