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1.2℃
  • 구름조금광주 2.4℃
  • 맑음부산 2.0℃
  • 구름조금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6.8℃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한일 외교장관 회담…“강제징용 문제 조기해결 필요”

박진 장관, 비자면제 등 교류 재활성화 기반 정비 제안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외교부가 박진 장관이 일본을 방문해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대신과 지난 18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 및 만찬을 갖고 양국 간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한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회담에 앞서 박 장관은 기시다 총리와 하야시 대신의 리더십 아래 일본 국민들이 아베 전 총리의 별세에 따른 충격과 슬픔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기를 기원하고, 일본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했다.

양 장관은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한일 양국이 지역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양 장관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해 나가는 한편, 대화의 문을 열어두면서 유연하고 열린 외교적 접근을 추진하기 위해 한일,한미일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박 장관은 지난 1998년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김대중-오부치 선언)의 정신과 취지에 따라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또한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현금화가 이뤄지기 전에 바람직한 해결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 문제의 조기 해결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와 함께 박 장관은 그동안 양국 간 긴밀한 소통 아래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격리면제 등 한일 간 인적교류 복원을 위한 조치가 이뤄진 점을 평가했다. 앞으로도 비자면제 등 교류 재활성화에 필요한 제도적 기반 정비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 간 제반 현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장관 간을 포함해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