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16.4℃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15.9℃
  • 맑음제주 15.9℃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9.3℃
  • 맑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2.0℃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경제

에이에스티지, 800억원 규모 미공군 고등훈련기 동체 부품 공급 계약 체결

매출처 다변화 통한 성장 이뤄,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 목표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항공기 정밀구조물 제작업체 아스트의 자회사 에이에스티지가 미국 트라이엄프와 약 800억원 규모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회사 전체 매출액의 430%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번 계약은 미국 보잉이 2018년 선정된 미공군 차기 고등훈련기 사업 관련 수주다. 보잉으로부터 차기 고등훈련기인 T-7A 레드호크의 동체 제작을 트라이엄프가 직접 수주하고 에이에스티지와 동체 부품에 대한 350대 단독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은 2021년부터 2032년까지다.

T-7A 레드호크는 세계 최대 항공업체인 보잉이 개발한 미국 공군의 차기 훈련기로 현재 노후화된 훈련기 T-38을 대체할 예정이며 미국 시장뿐만 아니라 세계 훈련기,경공격기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에이에스티지는 T-7A가 미 공군의 기본 수요 단위인 350대를 시작으로 미 해,공군 경공격기, 가상 적기, 해외 판매 등으로 향후 수요는 3000대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그에 따른 부품 수주액 증가와 매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항공기 정밀부품 제작 업체 에이에스티지가 미국 트라이엄프와 첫 공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국내 항공기 부품 제작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한편 에이에스티지는 이번 대규모 수주를 바탕으로 올 하반기를 목표로 기업공개 준비를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