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8 (일)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10.4℃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12.6℃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6.0℃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3.3℃
  • 맑음강화 7.4℃
  • 맑음보은 7.9℃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비대면 기획 스페셜 3부 '다큐멘터리 3일' 길 위의 아버지들

 

(경기뉴스통신=김현미 기자) 코로나19는 '언택트 사회'를 만들었다. 재택근무, 재택수업, 온라인 쇼핑 등 사회적 거리두기는 이제 일상이 되었다. 하지만 비대면 생활이 가능하게 하려면 누군가는 필연적으로 더 많은 위험과 불안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우리가 매일 마주하는 택배, 퀵서비스, 택시와 같은 일명 '이동 노동자'들이 바로 그들이다.

다큐멘터리 3일 비대면 기획 '길 위의 아버지들' 편은 누군가의 언택트 사회를 가능하게 하는 사람들, 가족을 위해 길 위를 달리는 우리 아버지들의 지난 10년간의 이야기다.

하루 평균 200여 개의 짐을 지고 2만 5천 보를 걷고 달리는 택배기사들. 1분 30초에 한 곳씩 200군데를 거쳐야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 매일 수많은 계단을 오르내리며 땀의 가치를 몸소 실천하는 택배 기사들의 삶을 들여다본다.

달리는 직업에서 이들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 누군가를 위해 항상 달려가는 퀵 서비스 기사들. 하루 평균 200여 킬로미터를 달리다 보면 밥 한번 제대로 먹을 시간도 없다. 그런 일상 속에서도 밥 한술 뜨자마자 제일 먼저 생각나는 것은 바로 가족. 그들이 매일 달릴 수 있는 삶의 원동력은 사랑하는 가족이 아닐까.

하루 평균 200km 이상을 손님과 함께 달리는 택시 기사. 손님들과 가까이 마주하는 직업인 만큼 사람에게 받는 상처도 수두룩하다. 무례한 손님들의 폭언과 폭행에도 그들은 가족을 위해 운전대를 놓을 수가 없다. 한편 그들의 안식처가 되어주는 기사 식당은 든든한 밥심으로 매일 10시간 이상의 운전을 가능하게 해주는 택시 기사들의 또 다른 원동력이 되어준다.

길 위를 달리는 사람들이 있다면 길 위에서 사는 사람들도 있다. 바로 화물 트럭 기사들이다. 한 달 평균 1만 km를 달리고, 한 번 운송을 시작하면 보통 72시간 정도를 차에서 지낸다. 화물차 곳곳에는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흠뻑 묻어 있다. 화물 트럭만큼이나 묵직한 삶의 이야기를 함께 들어본다.

바쁜 현대인들의 발이 되어주는 지하철. 이곳이 직장인 사람들이 있다. 지하철을 이용해 택배를 배송하는 지하철 노인 택배원들이다. 평균 65세 이상인 그들이 일하는 이유는 지하철 노선만큼이나 다양하다. 하루 평균 2만 5천 보를 걷는 지하철 노인 택배원들은 어떤 인생 이야기를 품고 있을까.

한편, 내레이션은 영화와 드라마에서 '아버지'의 대명사로 평가받는 배우 손현주가 참여했다. 손현주는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이후, 영화와 방송에서 이 시대의 다양한 아버지의 얼굴을 연기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가족을 위해 길 위에서 땀 흘리며 살아가는 '우리 아버지들'의 모습을 연기해온 배우 손현주의 진정성 있는 목소리는 다큐멘터리 3일 '길 위의 아버지들'편에서 함께 할 수 있다.

'언택트 사회'를 지탱하는 아버지의 얼굴을 재조명한, '다큐멘터리 3일' 643회, '길 위의 아버지들'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0월 4일 밤 11시 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