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토)

  • 맑음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8.3℃
  • 구름조금서울 12.0℃
  • 구름많음대전 11.3℃
  • 흐림대구 10.8℃
  • 흐림울산 9.4℃
  • 흐림광주 10.0℃
  • 흐림부산 11.2℃
  • 흐림고창 9.1℃
  • 흐림제주 8.4℃
  • 맑음강화 10.4℃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0.3℃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9.6℃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재상 감독, 첫 방송 앞두고 전한 따뜻한 메시지!

(경기뉴스통신) 가족 드라마의 대가 이재상 감독이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첫 방송을 앞두고 따뜻한 메시지를 전했다.

오는 3월 28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연출을 맡은 이재상 감독은 “어렵고 힘든 세상에 잠시나마 즐겁고 유쾌한 우리네 얘기를 큰 부담 없이 봐 주셨으면 한다. 어느 순간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출연진들이 시청자들의 가족처럼 느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문을 떼며 “많은 이들의 땀과 노력이 들어가는 만큼 부담은 크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이어 “평소 밝은 캐릭터가 등장하는 드라마를 집필하는 양희승 작가님과 밝은 가족극 위주의 연출을 하는 저와 매치가 됐다. 서로 지향하는 바가 비슷해 즐겁게 작업하고 있다”며 ‘아는 와이프’, ‘역도요정 김복주’, ‘오! 나의 귀신님’을 집필한 양희승 작가와의 호흡을 기대케 했다.

특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해 “이혼이 매우 대중화한 현 시점에도 이혼을 보는 기성세대의 시선이 곱지 않다. 하지만 행복하기 위해 결혼한 지금 시대의 부부들은 서로가 행복하다고 느끼지 못하는 순간 이혼을 고려하게 된다”며 “이렇듯 서로 다른 세대 간 이혼의 시각차를 보여주려 한다. 또한 결혼을 선택하는 그 순간보다 연속적인 결혼생활을 어떻게 이끌어 가야 하는지 함께 고민하는 자세가 더 중요하다는 점을 이야기하려 한다”고 작품에 녹여낼 메시지를 전달했다.덧붙여 “우리 드라마는 아주 소소한 이야기를 많은 캐릭터들이 다양하게 선보여 남녀노소, 세대구분 없이 모두가 내 얘기를 하는 것 같다고 느끼게끔 하고자 한다”며 “큰 이야기나 극적 반전을 꿈꾸지 않아도 충분히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해 앞으로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안방극장에 전할 재미와 힐링을 예고했다.

탄탄한 연출진과 특급 배우 군단의 만남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이번 주 토요일(28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