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4℃
  • 구름많음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16.3℃
  • 구름많음대전 19.0℃
  • 구름조금대구 19.5℃
  • 맑음울산 19.5℃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19.1℃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조금금산 17.7℃
  • 맑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0.5℃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정법 in 순다열도" 천국과 지옥 넘나드는 허재, 결국 방송 중단까지 외친 이유

(경기뉴스통신) 지난 12일(토)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 편에서는 족장 없이 첫 생존을 하게 된 허재의 험난한 정글라이프가 펼쳐졌다.

멤버들은 앞서 선택한 대로 생존해야하는 ‘지정생존’에 임했고, 도전 둘째 날 아침 선택을 마친 병만족은 두 팀으로 갈라지게 되었다. 이 중 허재는 알고 보니 족장과 다른 카드를 뽑아 분리 생존하게 됐고, 결국 김병만과 함께 생존 할 수 없게 되었다는 청천벽력 소식에 망연자실했다. 첫날부터 후배들의 가방을 대신 들어주고, 궂은일도 마다하지 않고 책임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던 허재는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다”며 당시 심정을 고백했다.

허재는 “심 잘못 봤다! 팀 바꿔줘!”라며 진담 같은 농담을 던졌고, 그를 지켜보던 김병현은 “그럼 선수 트레이드를 하자. 허재 형님과 족장님이 서로 팀을 바꾸면 되겠다”라며 재치 있는 제안을 했다. 이에 허재는 “방송 중단!”을 외쳐 멤버들의 환호를 받았다. 게다가 첫날부터 크레이피시로 초호화 만찬을 즐긴 허재는 “부자도 망하면 3년은 간다던데”라며 하루아침에 나락으로 떨어진 자신의 모습에 망연자실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글대통령’으로 거듭난 허재와 그를 따라잡는 ‘메이저리거’ 김병현의 부부 못지않은 환상의 케미는 12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