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6 (금)

  • 흐림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6.6℃
  • 흐림서울 24.6℃
  • 구름많음대전 25.7℃
  • 박무대구 26.2℃
  • 흐림울산 27.6℃
  • 흐림광주 26.6℃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2℃
  • 흐림제주 28.4℃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4.6℃
  • 흐림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7.5℃
  • 흐림거제 28.6℃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닥터탐정’ 종영! 묵직한 메시지로 깊은 울림 일 때문에 ...

(경기뉴스통신)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이 일터의 안전이 보장받는 사회를 함께 만들어 가야 한다는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며 막을 내렸다.

어제(5일, 금) 방송된 최종회에서는 그 동안 TL의 산업재해를 은폐해 온 최광일(모성국 역)의 최후가 그려졌다. 최광일은 박진희(도중은 역)의 딸을 인질로 잡고 자신과 거래를 하자고 제안했지만, 류현경(최민 역)이 박진희에게 “남일부지로 가라”고 문자를 보내며 협상에 실패했다. 가까스로 딸의 목숨을 살려낸 박진희는 안도의 눈물을 흘렸다.

교도소에 수감된 최광일은 류현경에게 “저 여기서 빼내는 데 얼마나 걸리겠습니까? 저는 그렇게 쉽게 버릴 수 있는 사람이 아닙니다. 저는 살아서 TL을 나가선 안 되는 사람입니다”라며 그를 협박했다. 류현경은 오히려 여유로운 웃음을 지으며 “도구가 주인을 찌르시겠다? 미처 생각하지 못했는데 말씀 잘 새겨듣겠습니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공판에서 김양희의 담당 의사로 증인석에 오른 박진희는 “피고인 모성국은 기업의 이익과 국민의 안전을 맞바꿨습니다. 열 아홉 청년이 지하철에서 처참한 사고를 당했을 때도, 하청업체 노동자가 메탄올 때문에 두 눈을 실명했을 때도, 모성국은 책임을 회피하고 사건을 조작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람들이 죽었습니다. 그러나 달라지는 것은 없었습니다. 일터에서 고통 받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지루하고 유치하다고 여겨지는 한 달라지는 일은 없을 겁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판 이후,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 박진희는 ‘닥터탐정’의 촉을 발휘해 일사병으로 쓰러진 환자가 산업 재해 피해자임을 입증해냈다. 봉태규(허민기 역)는 자신을 탓하는 환자에게 “너 이번에 아픈 거 네 탓 아니야. 일 때문에 그런 거야. 널 부려먹은 회사 때문이야”라고 공감과 위로의 말을 건네며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기우(최태영 역)는 뇌사 상태에 빠진 아버지를 찾아가 “아버지께서 일궈놓은 TL, 사람들에게 박수 받는 TL로 만들 겁니다. 그러니까 빨리 일어나세요, 아버지. 제가 바꾼 TL도 곧 보셔야죠”라며 TL그룹 개혁을 포기하지 않았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박진희는 광화문 광장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곽동연(정하랑 역)의 어머니를 찾아갔다. 어머니는 지하철 스크린도어 사고로 사망한 아들을 위해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다며 더 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관련 법을 개정해달라는 투쟁을 이어가고 있었다. 박진희는 “죽음의 외주화를 멈춰라”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어머니의 손을 잡았고 그렇게 ‘닥터탐정’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8주간 ‘닥터탐정’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직업환경전문의들의 활약을 그리며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지하철 스크린 도어 사건, 메탄올 중독 사건, 가습기 살균제 사건 등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들었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에피소드들을 소개하며 우리 사회에 이러한 일이 잊혀지거나 반복돼선 안 된다는 묵직한 메시지를 남겼다. 또 매주 에필로그를 통해 스토리의 모티브가 된 실제 사건과 인물들의 이야기를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풀어내며 호평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