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스코, WWF에 지구 환경 보전 기부금 전달

2024.02.20 08:19:31

세스코-WWF, 15일 기부금 전달식서 환경 보전 활동 실천 의지 다져
‘100 to the Future’ 통해 ‘세스코 마이랩’ 구매 고객이 기부금 적립… 총 31만여명 참여
세스코, 경영 활동 모든 단계에서 환경 고려할 것… ESG 경영 고도화에 집중

 

 

(경기뉴스통신=박민준 기자) 종합환경위생기업 세스코(대표이사 전찬혁)가 WWF(World Wildlife Fund, 세계자연기금)에 지구 환경 보전을 위한 적립금 3639만3200원을 기부했다. 

 

세스코는 15일 서울 상일동 세스코 터치센터에서 WWF 박민혜 사무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금 전달식을 열고 임직원들과 환경 보전 활동 실천 의지를 다졌다. 

 

WWF는 스위스에 본부를 둔 세계 최대 규모의 비영리 자연보전기구다. 기후위기 대응을 비롯해 생물다양성 보전,플라스틱 감축 및 오염 방지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세스코의 기부금은 플라스틱 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WWF의 'imPACT 펀드'에 후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기부금은 세스코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연말까지 진행한 100원 기부 프로그램 '100 to the future(백투더퓨처)'로 적립했다. 소비자가 살충제,소독제,주방세제 등으로 구성된 생활위생용품 브랜드 '세스코 마이랩(CESCO Mylab)' 제품을 1개 구매할 때마다 세스코의 환경적립금에 100원씩 적립하는 구조다. 

 

또한 연말 이벤트를 통해 제품을 구매하지 않는 사람들도 기부금을 쌓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이벤트에서 참가자는 백투더퓨처 기부 프로그램을 응원하기만 해도 세스코의 환경적립금에 100원을 적립할 수 있었다.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총 31만여명이 '미래 가능성을 100% 변화'시키자는 세스코의 의지에 동참했다.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자들을 환경 활동으로 자연스럽게 이끌었다는 평이다. 

 

세스코는 이미 25년 전부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고민해 환경선언문을 발표하는 등 경영활동의 모든 단계에서 환경을 먼저 생각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탄소배출량 등 환경 지표들을 철저히 관리하는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경영 고도화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WWF 또한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운동 등 자연 보전을 위한 대중 인식 제고, 기업 임직원 교육, 연구 보고서 발간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자원순환 관점에서 환경을 위한 더 나은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백투더퓨쳐 프로그램의 주축이 된 세스코의 제품군 '세스코 마이랩'은 세스코과학연구소의 노하우를 통째로 담은 생활위생용품으로, '누구나 집에서 스스로 전문가 수준의 위생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세스코의 사명을 담았다. 성분 하나하나에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는 한편 누구나 전문가처럼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세스코 마이랩은 기획 단계부터 환경을 생각하는 지속 가능한 패키지를 목표로 두었다. 포장재 사용을 최소화 하고, 재활용이 쉬운 부자재를 쓰는 등 전 제품의 '재활용 우수등급 획득'을 목표하고 있다. 세스코는 제품 개선에 주력하는 한편 고객에게 해충방제, 식품안전, 바이러스케어, 시험분석, 수질,공기질, 환경가전 등 환경위생 분야에서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박민준 기자 plaerek@naver.com
Copyright @2015 경기뉴스통신 Corp.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 경기도 의정부시 행복로19, 303호 등록번호 경기, 아51075 / 등록일 : 2014년 9월 22일 / 사업자등록번호 231-01-67295 발행인 : 박민준 / 편집인 : 박민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준 홈페이지 : www.kyungginews.com / 대표메일 kyungginews@naver.com 제보 및 문의 :031-848-7530,/ 010-6393-2509 경기뉴스통신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